>  > 
한상익의 내금강
 
이전상품
다음상품
확대보기목록
작가 한상익
작품크기 8호
재료 캔유
액자유무 없음
판매가 1,000,000원
적립금 0원
할인쿠폰
배송비 [기본정책]  6,000원 (2,000,000원 이상 무료배송)
수량
옵션별복수구매
바로구매 장바구니담기 관심리스트 추천메일 상품문의

월북 작고작가 한상익의 내금강

물감 탈락된 곳들이 있습니다.




한상익 (1917. 9. 2 - 1997. 10. 22) 명화가

함경남도 함주군 주서리에서 출생
1936년 함흥공립고등보통학교 졸업.
....년 대구사범대학 졸업.
1943년 동경미술학교유화과 졸업.
1950년-1955년 평양미술대학교원
1955년말-1971년 조선미술가동맹 함경남도, 강원도위원회 현역미술가로 활동
1944년부터 조선미술전람회에 출전하여 특등과 1등을 여러번 하였으며 전기간 수백점의 유화작품들을 창작하였다.

대표적인 유화작품들은 《추의작》1944년,《수확전날》,《고지의 이야기》,《백두산》,《국화》등이다.

이전 쏘련과 로므니아, 일본 등 대외전람회와 국가미술전람회에서 높은 평가를 받았다.

수십점의 그의 작품들은 조선미술 박물관에 소장전시되여있다.

한상익은 밝고 선명하고 섬세하며 생신한 우리 식 유화기법을 창조한 이름난 명화가이다.


한상익 (1917.9.2-1997.10.22) 화가

http://www.koreahana.net/gallery/artist/artist_4.asp?id=59§ion_id=1
* 상세 소개는 위 주소에서 보실 수 있습니다.

[yahoo 백과사전]
http://kr.dic.yahoo.com/search/enc/result.html?pk=19953300&p=한상익&field=&type=enc&userquery=%C7%D1%BB%F3%C0%CD

한상익 (韓相益 1917∼)
요약 : 북한 화가. 함경남도 함주군(咸州郡) 출생.

북한 화가. 함경남도 함주군(咸州郡) 출생. 대구사범학교를 졸업한 뒤 도쿄미술학교[東京美術學校(동경미술학교)]에서 유화를 배웠다.
8·15직후 서울에서 이순종(李純鍾)·김정수(金丁秀) 등과 함께 조선프롤레타리아 미술동맹을 조직하여 활동하다 월북하였다. 평양미술대학 교수와 조선미술가동맹 중앙위원을 지냈다. 주요 작품으로 《수확 전날(1947)》 《주만술 농민의 감자 2모작(1949)》 《고지(高地)의 이야기(1954)》 《환송(1958)》 《금강산 연주담(1967)》 등이 있다.

분류
인물 정보 > 미술 > 한국미술



한국i닷컴 > 한국일보 > 사회

[나의 이력서/김흥수] <10> 잊지 못할 한상익 선배
46년 월남..北남은 한선배 연락끊겨
95년 옌지서 반세기만에 '감격상봉'
평생 염원 화집 만들어 전달하기도

한상익 선배 얘기를 조금 더 해야겠다. 생각나는 일도 많고, 1995년 중국에서 만나게 된 일이 기적 같았기 때문이다. 1917년 함남 함주군 군서리에서 태어난 한 선배는 함흥 고보를 졸업한 후 국민학교에서 3년간 교편을 잡으며 돈을 모아 도쿄 유학을 왔다. 1937년 도쿄미술학교에 한 선배와 함께 입학한 한국 사람이 정관철 정보영 김학원 등으로 그 후 북한 현대미술을 주도한 화가들이다.
그는 학교에 입학한 후 하루 종일 방안에서 그림만 그리다가 학교 갈 때만 잠시 외출하곤 했다. 물감 투성이가 된 옷 한 벌로 사계절을 보내는 그에게는 ‘우에노(上野)의 거지’라는 별명이 붙었다. 하지만 활달하고 낙천적인 성격이어서 주변에 친구와 따르는 후배가 많았다.

그는 앞서 얘기한 대로 교관 폭행사건으로 퇴학을 당한 후 귀국, 1943년에 열린 제22회 선전에 ‘부엌에서’를 출품해 특선에 뽑혔다. 이 그림은 화려한 서구적 색채 감각과 세련된 필치가 돋보인 작품이었다.

나는 46년 월남할 때 함흥에서 그를 만났고, 그 뒤로는 연락이 끊겼다. 나는 송별회에서 나와 함께 가자고 여러 차례 권했다. 하지만 그는 “가고 싶지만 노부모가 있어서 못 간다”며 못내 아쉬워했다. 그가 나와 함께 남으로 왔다면 그의 재주는 화려하게 꽃피었을 것이다.

월남한 후 늘 그의 소식이 궁금했지만 알 길이 없었다. 그러나 그가 평양미술대학 교수를 지내면서 평양미술제작소에서 활동하다가 특정인의 초상이나 기록화 제작을 거부, 반동으로 몰려 원산 벽돌공장으로 쫓겨갔다거나 그 후에 복권이 돼 북한의 국가미술 전람회와 모스크바 전시회에 낸 작품이 호평을 받았다는 얘기 등은 소문으로 들을 수 있었다. 또한 76년부터는 북한 당국이 그의 작품성을 인정하고 작업 활동과 생계를 책임지고 있다는 말도 전해 들었다.

그러던 차에 95년 말 우연히 한 선배가 중국 옌지(延吉) 예술학교 미술관에서 개인전을 연다는 소식을 들었다. 나는 함흥 출신 후배인 권옥연(80)씨, 사진작가 문선호(작고)씨와 함께 당국에 북한 주민 접촉신고를 하고 단숨에 달려갔다.

한 선배의 개인전이 열린 12월2일 옌지의 호텔에서 그를 만났다. 얼굴에 깊게 패인 주름과 흰 머리칼이 옛 모습을 감출 수는 없었다. 한 눈에 알아본 나는 한 선배를 붙들고 엉엉 울었다. 이때 내가 가져간 화집을 건네주자 한 선배는 “내 평생 이런 책을 만들면 원이 없겠다”고 말했다. 북한 최고의 작가로 꼽히면서도 그때까지 화집도 하나 없었다니 나는 믿을 수가 없었다.

우리 일행은 즉시 그의 화집 제작 작업에 들어갔다. 전시 중인 작품 ‘평북 산드리의 봄’(1954년작), ‘왕찔레꽃’(1987년작) 등 풍경화와 정물화 70여 점을 숙소로 옮겨 문선호씨가 휴대용 카메라로 밤새 촬영했다. 일행 3명이 한 선배의 작품 중 마음에 드는 것을 골라 한 점씩 사기도 했다.

서울로 돌아와 나는 일본의 저명한 화랑인 ‘미술세계’에 의뢰, 화집 500부를 찍었다. 아무래도 일본 출판사에서 책을 출간해야 전달할 때 문제가 없을 것으로 생각했기 때문이다.

‘미술세계’는 북한 작가의 작품을 일본에 소개하는 데 앞장선 화랑이다. 화집을 제작하며 들어간 경비 1,500만원은 권옥연씨 등과 나누어 부담했다. 이듬해 화집을 전달하려고 했으나 북한 무장공비 침투사건 등으로 남북관계가 악화, 무산됐다. 우여곡절 끝에 97년 초 ‘미술세계’ 사장이 평양에 가서야 전할 수 있었다.

나는 그 후 화집을 잘 받았는지, 또 마음에 들었는지 알 수 없어 무척 궁금했는데, 갑작스럽게 한 선배의 부음을 들었다. 화집 출간과 서울에서 개인전을 열어주겠다는 약속을 했는데 그걸 기다리지 못하고 먼저 가버린 것이다.

그는 일본 유학 시절 조선인의 기백을 잃지 않은 사람이면서, 사회주의 리얼리즘과 인상파 기법을 결합한 독특한 화풍을 개척한 걸출한 화가로서 뇌리에 각인돼 있다. 혹독한 시련 속에서도 신념을 꺾지 않고 확고한 자신의 예술세계를 이룩해 인정 받은 모습을 볼 때 ‘인생은 짧고 예술은 길다’는 말을 다시 한 번 절감하게 된다.

  • 본사 위탁상품의 배송은 무료배송을 원칙으로 합니다. (단, 작품 크기가 특별히 크거나 다루기가 힘든 경우는 별도의 협의에 의해 배송해드립니다.
  • 직거래 상품은 판매자와 구매자의 합의에 따릅니다.
  • 위탁상품의 경우, 구매자 사정으로 교환이나 환불을 할 경우 왕복 배송료는 구매자 부담이며, 상품에 이상이 있거나 잘못 배송이 된 경우에는 왕복 배송료를 판매자가 부담합니다.  
  • 배송은 결제확인후 1일~4일이며,배송조회에서 배송현황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 공휴일, 기타 휴무일에는 배송되지 않으며, 온라인 송금을 하신 경우에는 입금확인 당일부터 배송기간에 포함합니다.
  • 천재지변에 의한 기간은 배송기간에서 제외합니다.
  • 무통장 입금 결제를 하셨을 경우 본사에서 입금을 확인(1일 2회)한 후 배송해드립니다.(입금사실을 유선으로 알려 주시면 바로 배송작업에 들어갑니다)
  • 상품은 주문일로 부터 3~4일 이내에 배달하는 것을 원칙적으로 하고 있으며, 도서지역은 3~10일정도 걸리며 발송유무를 확인시는 배송확인코너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070-8888-8763)


· 배송받은 상품이 당초 몰을 통해 공개된 정보와 크게 다르거나 운반 도중 훼손되어 상품 가치를 상실할 경우 반품이 가능합니다. 다만, 배송 후 구매자의 개인적 사정이나 변심, 부주의 등으로 인해 취소를 원할 경우에는 반품이 불가하니 구매 결정시 신중을 기해주시기 바랍니다.(특히, 작품의 이미지가 화면상으로 실물과 다르게 전해질 수 있으니 충분히 감안해야 합니다)
  배송중 작품의 훼손 등으로 인한 문제 발생시 훼손 책임에 대한 입장차이가 생길 수 있으니, 구매자는 물품을 받은 즉시, 배송업체 관계자가 입회한 상태에서 개봉하시기를 부탁드립니다. 

· 본사의 잘못으로 반품될 경우, 배송 및 반품 배송비는 전액 본사가 부담합니다.

· 배송 및 반품배송 비용은 실비 기준입니다.

 

등록된 글이 없습니다.
등록된 글이 없습니다.
소재지 : 경기도 용인시 기흥구 언남동 동부아파트 상가B1
상호 : 오픈아트 | 대표 : 박상용 | 개인정보 보호 관리자 : 권오준(WEBMASTER@OPENART.KR)
오픈아트 등록번호 : 107-91-00105 | 통신판매업신고 제2009-서울영등포-0975호
대표 전화 : 070-8888-8763 | Fax 0505-284-8763
Copyright ⓒ 2018 오픈아트 All rights reserved.